LANGUAGE

logo

블랑팡 Blancpain 시계 역사

블랑팡 시계 역사와 발전

                                            블랑팡1.jpg     

블랑팡(Blancpain)은 270년 역사를 지닌 그야말로 가장 오래된 워치메이커(watch-maker)이다.

1.gif 설립자인 Jehan-Jacques Blancpain이 스위스의 쥬라산맥(Jura mountain)의 작은 마을 "Villeret"에서 둥지를 틀고 시계를 만들기 시작(1735년)했을 때 부터 오늘날까지 일체의 쿼츠시계를 거부하고 훌륭한 기계식 예술시계만을 창조해 왔다.
이러한 전통이 오늘날 다른 메이커들에게도 하나의 벤치마킹이 되었다.
지금까지 대대로 이어져오는 시리즈를 보면 초 슬림 시계(the ultra-slim watch), 문 페이2.gif 스(the moonphase), 스플릿 세컨즈 크로노그라프(split-seconds chronograph), 퍼페춸 캘린더(perpetual calendar), 뚜르빌용(tourbillon), 마이뉴트 리피터( minute repeater)등 모두가 고난도 첨단 시계.기계공학을 이용한 수작(秀作)들이다.

3.gif 항상 앞선 기술로 세계 시계학계를 깜짝 놀라게 하던 중 하나의 획기적인 사건이 발생한다. 
1991년도 "1735"라는 제품이 국제무대에 첫 선을 보이며 전문가들로부터 대 찬사를 받은바 있는데, 이 제품은 작업장에서 100% 수공으로 만들어진 총 740개의 부품으로 조립된 제품으로 세계에서 가장 복잡하고 얇은 기계시계로 평가되었다. 

그 후로도 Blancpain은 초 슬림 자동 크로노그라프시계, 현재에도 꿈의 시계라 불리우는 뚜르빌용 스플릿 세컨즈 플라이 백 크로노(Tourbillon Split-Seconds Flyback Chronograph)제품을 세상에 보이며 늘 한발 앞선 신기술을 보이며 성장해 왔다.

그러다 2000년대에 접어들어 시계전문그룹 스와치(The Swatch Group)에 합병되었고 Nicholas Hayek가 총수로서 블랑팡의 전통을 이어갈 것을 맹세하게 된다.
이렇게 해서 그 이듬해인 2001년엔 총 432개의 부품으로 이루어진 "Quattro platinum"을 선보였다.
4.gif
이 시계의 무브먼트는 뚜르빌용 레귤레이터(tourbillon regulator),페페춸 캘린더(perpetual calendar), 플라이백 크로노(flyback chronograph), 스플릿 세컨즈 크로노(split-seconds chronograph), 기능을 탑재한 39석(Jewels) 자동(self-winding)시계 였다. 

당연히 부품 모두가 작업장에서 숙련된 마스터의 손으로 오랜시간을 거쳐 직접 제작되었다. 
2002년엔 매우 고전적 스타일의 새로운 시계를 발표했는데, 이것이 바로 블랑팡의 본거지인 마을 이름을 따서 "Villeret"라 붇여졌으며, 대단히 정교한 기술로 만들어진 미학적으로 대단히 품위 있는 제품이었다.

5.gif
가장 최근에 발표된 Villeret 시리즈 중 "4040"이란 제품 역시 100% House 제작 무브먼트로 실버 오팔라인 다이얼에 나뭇잎 모양의 시,분침과 파워리저브 지시침이 달린 초슬림 자동시계 였다. 이 제품의 경우 18k골드 40mm 케이스의 단순해 보이는 시계였지만 그 내면에는 블랑팡(Blancpain) 만의 살아있는 첨단기술이 숨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내외 전문가들의 종합적인 견해로 볼 때 블랑팡은 현재 브레게, 파텍필립, 오데마피게, 율리스 나르당과 더불어 세계 5大 시계전문 브랜드로 일컬어지며 앞으로도 최고의 자리를 고수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해 나아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