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logo

대를 이어 물려주는 시계관리 보관법

대를 이어 물려주는 시계관리 보관법

자동차를 점검하듯 시계도 정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시계를 어떨게 관리하고 보관해야 대를 이어 물려줄 수 있을까?


시계의 관리

어떤 물건이든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시계는 관리만 잘 하면 대를 이어 물려줄 수 있다. 그럼 시계 관리란 무엇을 말하고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1.jpg

바쉐론 콘스탄틴(Vacheron Constantin)의 Quai de l’ile Set. 시계는 정밀한 부품들의 결합인 만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보통은 2년 정도의 품질 보증 기간이 있다.

품질보증기간

시계를 구입하면 대체로 2년 정도의 품질 보증 기간이 있다. 예외적으로 루이 비통(Louis Vuitton)은 5년의 보증 기간을 제공한다. 그 기간 내에는 소비자 과실이 아닌 문제는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시계에 특별한 문제가 없더라도 보증 기간 내에는 한번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고가의 기계식 시계들은 대부분 한국산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한번 수리를 맡기면 스위스 등 제조국까지 시계를 보내야 하는 경우도 있어 길게는 몇 달이 걸릴 수도 있다. 보증 기간이 지나면 수리, 교환 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보증 수리를 받으려면 공식 판매점의 날짜, 도장, 서명이 갖춰진 보증서를 꼭 지참해야 한다.


배터리 교환

쿼츠 무브먼트를 탑재한 시계는 배터리를 교환해야 한다. 보통 배터리의 수명은 탁상 시계는 1년, 여행용 시계는 2년, 손목 시계는 2~3년 정도다. 시계를 자주 착용하지 않더라도 배터리는 정기적으로 새 것으로 교환해주는 것이 좋다. 시계가 작동하지 않는 그대로 방치해 두는 경우가 있는데, 그때 배터리의 열화 현상으로 배터리액이 흘러나와 무브먼트의 다른 부품을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배터리는 정품 사용을 권장한다. 정품이 아닌 저렴한 배터리 중에는 때로 소모가 빨리 되어 얼마 지나지 않아 또 교체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해 오히려 손해가 될 수 있다.


윤활유

시계가 눈에 띄게 느려지거나 빨라지면 무브먼트의 점검을 받도록 한다. 가스켓으로 막아놓아도 미세한 먼지가 들어갈 수 있고, 또한 기계식 시계에는 부품과 부품 사이의 마찰을 줄이기 위해 윤활유를 주입해 놓는데 이것이 오래되면 증발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를 세척하고 깨끗한 윤활유를 다시 주입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무브먼트 하나에 들어가는 윤활유는 위치에 따라 여러 종류다. 그러므로 그 시계를 제작한 전문 브랜드에 맡기는 것이 제일 안전할 것이다. 자동차를 점검하듯 시계도 정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최근 실리콘 성분의 부품 개발에 힘쓰는 이유는 이 소재가 금속이 극복하지 못한 자성, 마찰, 열에 강하기 때문이다. 특히 윤활유를 최소화할 수 있어서 영구적이란 장점도 있어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


방수유지

정품 배터리를 사용해야하는 이유가 한가지 더 있다. 배터리를 교환할 때 시계 상태를 점검하고 필요시 시계 케이스와 베젤, 크리스탈 사이에 뜨는 공간을 메워주는 고무 소재의 가스켓(gasets)이나 실(seals)도 교환해준다. 이런 부품들은 시계의 방수와 먼지 등의 오염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므로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배터리와 가스켓을 한조로 서비스 해주고 있는 해밀턴(Hamilton)과 같은 브랜드도 있다. 이는 기계식 시계에도 해당된다.


자기장

2.jpg

스위스의 시계 브랜드 어윈 새틀러(Erwin Sattler)의 Rotailis II

눈에 보이진 않지만 우리는 자기장 속에 살고 있다. 이는 기계식과 쿼츠 무브먼트의 시계 작동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쿼츠 시계의 경우 자력을 받으면 영향을 받고 자력이 사라지면 다시 정상적으로 작동하지만, 기계식 시계는 자력에 몹시 민감하다. 때로는 무브먼트의 한 부분에 자력이 남아 다른 부품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그럴 경우 어떤 부품들은 서로 붙어 시계가 더 빨리 가거나 멈출 수 있다. 이럴 경우 역자기장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스트랩ㆍ브레이슬릿ㆍ사이즈

스트랩이나 브레이슬릿의 경우 시계의 정확도에 큰 영향은 미치지는 않지만, 되도록 시계를 구입한 브랜드의 서비스 지점에 맡길 것을 권장한다. 가죽 스트랩은 매일 착용할 경우 6개월~1년을 수명으로 보는데 물이나 다른 액체와 접촉하면 수명이 짧아진다. 고무 밴드의 평균 수명은 18개월 정도인데 태양 광선, 공기 중 오염도에 따라 수명이 단축될 수 있다.


광택작업

시계를 오래 쓰다 보면 금속 소재의 케이스에 긁힘이 많이 생긴다. 이때 다시 폴리싱을 해주면 새 시계로 변신한다. 그러나 폴리싱을 했다 하더라도 조금만 쓰면 다시 긁히는 현상이 발생한다. 폴리싱은 말 그대로 소재를 살짝 갈아내는 것이다. 그래서 폴리싱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까르띠에(Cartier)의 경우 화이트 골드 시계의 폴리싱은 4번 이내를 권장하고 있다. 최근 시계 브랜드들이 긁힘 문제에 강한 세라믹, 카본 등의 소재를 쓰고 DLC, ADC 등 강도 높은 코팅 처리를 하는 이유는 모두 긁힘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화이트 골드의 경우 로듐 도금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시계나 무브먼트 표면에 로듐층을 얇게 씌우면 색상이 한층 밝아지고 광채가 난다.


보관

시계의 보관은 어떻게 할까? 시계를 보관하는 보관함도 시계 만큼이나 좋은 것이 많다. 시계를 착용하지 않고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윤활유가 증발하면서 부품을 고착시킬 수 있다. 그래서 오랫동안 시계를 착용하지 않더라도 크라운 와인딩을 해서 부품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셀프와인딩 무브먼트를 위해서는 시계를 착용하지 않을 때 로터를 임의로 돌려줄 수 있도록, 시계를 넣으면 돌아가는 별도의 와인더를 이용한다.